“더불어민주당 송영길 국회의원 7년 전 욱일기 정치성 인정했던 일본, 자기모순에 빠져선 안 돼”

기사입력 2019.10.12 01:5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송영길11111.jpg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일본이 욱일기에는 정치적 의미가 없다 며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적극적인 욱일기 사용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모리모토 사토시 방위상이 욱일기의 정치적 사용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밝혔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송영길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계양구을)이 발굴한 2012년 8월 일본 참의원 결산위원회 회의록을 살펴보면 당시 사토 마사히사 의원이 런던 올림픽에서의 욱일기 사용을 문제 삼은 한국 측에 대한 방위 상의 의견을 물어보는 대목이 눈에 띈다. 사토 의원의 질문에 모리모토 방위상은 스포츠에 양국 간 심각한 정치문제를 끌고 오는 것은 스포츠 정신에 반하는 것 이라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특히, 사토 의원이 방위상의 위 발언을 개인적 의견으로 평가절하 하려고 하자 모리모토 방위상은 또 한 번 같은 발언을 하며 본인의 생각을 강조했다고 송의원은 밝혔다고 했으며, 욱일기는 전범기로서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 깃발과 마찬가지다 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2년 8월 일본 의회에서 장관까지 인정한 욱일기의 정치성을 아베 정부는 완전히 부인하고 있다. 욱일기 게시를 정치적 선전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은 7년 전에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자기모순에 빠진 것 이라고 지적했다고 강조해싿.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