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상훈 국회의원, 20여년간 안 갚은 억대 빛, 총리 지명 직전에 털어낸 丁후보”

기사입력 2019.12.27 03:2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jpg

자유한국당 김상훈 국회의원(대구 서구)

 

[선데이뉴스신문=이종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사인에게 진 억대의 빚을 20여년간 갚아오지 않다가 총리지명 직전에 일괄 변제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자유한국당 김상훈 국회의원은 12월 26일(목) 보도자료 배포했다.

 

김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26일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재산관련 자료에 따르면, 정후보자는 2000년 3월 종모씨로부터 1억 2천 5백여만원을 빌렸으며 2009년 10월에도 동일인으로부터 5천만원을 더 빌렸다. 아울러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2010년 7월 들어서도 1억 5천만원의 빚을 졌다. 한 사람에게 무려 3억 2천여만원의 채무를 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채무상환은 최장 20여년간 이루어지지 않았다. 정후보가 제출한 채무변환제확인서에는 억대 채뭉 대한 이자 지급 여부도 적시되지 않았으며, 차용일 당시 변제일 설정 여부도 빠져있었다. 억대 자금을 수십 년간, 이자 지급도 없이 상황하지 않았다면, 이는 채무가 아니라 사실상 증여를 받은 셈이며, 마땅히 증여세를 납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후보자는 수십년 간 안 갚던 빚을 문대통령의 총리지명(12월 17일) 10여일전에 모두 털어냈다. 제출 자료에 따르면, 정후보자는 채권자 정모씨에게 빌린 3건 총액 3억 2천여만원을 12월 6일자로 모두 변제했다고 밝혔다. 내정 직전에 억대 빚을 일거에 청산한 이유와 변재금의 출저, 단번에 갚을 수 있었으면서 왜 지금까지 방치 했는지에 대한 규명이 필요한 지점이다고 했다.

 

끝으로 김상훈 의원은 수억의 금전이 오갔는데 수십년간 이자 몇 변제행위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상 증여관계가 성립된 것 이라며, 이에 따른 세금을 회피하다가, 총리 내정으로 급히 채무를 변제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라고 지적하고, 더욱이 정후보자는 정모씨 외에도 후원회 관계자, 인척 등 유독 사인 간의 금전관계가 빈번했고, 이 또한 모두 2019년 하반기에 변제되었다. 불 투명한 현금거래의 이유가 무엇인지 청문회에서 따져볼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종록 기자 rokjongkkk@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