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재 법무부 차관 사의..."법무부.검찰 지휘부 공백" 사태 - 선데이뉴스신문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8월18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7-08-17 21:15:02
뉴스홈 > 정치
2017년05월19일 11시15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이창재 법무부 차관 사의..."법무부.검찰 지휘부 공백" 사태
국민 신회회복 위해 사의 결심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선데이뉴스신문=정성남 기자]이창재 법무부장관 권한대행이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는 '돈봉투 만찬' 의혹을 정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힌지 하루 만이다.

이 권한대행은 "그동안 법무부 장관직무대행으로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법치 질서를 지키기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의 상황과 관련해 국민의 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먼저 내려놓는 자세가 필요하다 생각해 결심하게 된 것" 이라며 사의 표명의 배경을 밝혔다.

이에 법무부와 검찰은 법무 장·차관과 검찰국장, 검찰총장과 서울중앙지검장 등 주요 수뇌부가 모두 퇴진하거나 사의를 밝혀 지휘부 공백 사태를 맞게 됐다.

앞서 이 권한대행은 지난 1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에 출근하면서 안태근 법무부 감찰국장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의 사의 표명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정확하게 조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정성남 (csn8013@nave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정치섹션 목록으로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선데이뉴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가치가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선데이뉴스 사진영상부 (sundaynews1@hanmail.net)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정우택 "사드, 국회 비준 동의 대상 아니야"…반드시 필요한 입장 (2017-05-19 11:28:45)
전재수 의원, ‘등록금 신용카드 납부’ 거부 시 "행정적 제재조치" (2017-05-19 10:13:01)

정신 줄 놓은 영업사원은 배제합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상호명: 선데이뉴스신문   등록번호: 경기다50103    아51237 등록일: 2007.3.31   발행인/편집인: 신민정  대표전화:1566-0172

청소년보호책임자:정성남

기사제보 cast21@newssunday.co.kr 비디오제작:제M-02-01-2006-06-2호 사업자등록번호:128-86-20462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519-34 3층 전관  서울취재본부:서울 마포구 서교동 480-14 2층 후원계좌번호:(주)선데이뉴스신문사 신한은행 140-007-756066
선데이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게재된 제휴기사,외부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