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광염 소나타”, 성두섭-김경수-이선근 캐스팅

기사입력 2017.01.11 21: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김종권 기자]다음달 개막을 앞두고 있는 뮤지컬 ‘광염 소나타’가 오는 12일부터 인터파크, 예스24,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지난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원사업인 ‘창작산실’ 뮤지컬 우수신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시범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광염 소나타'(연출 손효원, 작곡 다미로)가   2월 14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그 화려한 초연의 막을 올린다.

‘광염 소나타’는 김동인의 소설 ‘광염 소나타’에서 모티브를 얻어 창작된 작품. 우연히 목격한 죽음을 계기로 살인을 하면 할수록 놀라운 악상이 떠오르는 비운의 천재 작곡가를 소재로,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 뒤에 숨겨진 파멸이란 반전을 통해 예술의 진정한 의미를 묻는 스릴러 뮤지컬이다.

특히 무대 위 피아노와 현악기로 이루어진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넘버와 각자 다른 욕망을 가진 세 사람이 만들어가는 밀도 높은 연기는 소극장 뮤지컬의 한 획을 그을 작품으로 평가돼 귀추가 주목된다.

살인을 통해 세상에 없는 아름다운 곡을 완성시켜 나가는 광기 어린 비운의 작곡가 J역에는 뮤지컬 ‘오! 캐롤’, ‘베어 더 뮤지컬’, ‘풍월주’ 등에서 감미로운 보이스와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에게 믿음을 주는 성두섭이 캐스팅 됐다.

J의 오랜 친구이자, 천재적 재능을 타고난 작곡가 S 역에는 뮤지컬 ‘인터뷰’, ‘파리넬리’, ‘빈센트 반 고흐’ 등에서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 받은 배우 김경수가 나선다.

자신의 성공을 위해 J를 파멸의 길로 이끄는 클래식 계 저명한 교수 K 역에는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인터뷰’, ‘머더 발라드’에서 선 굵은 연기로 강한 인상을 남긴 이선근이 최종 확정됐다.      광염 소나타’는  2월  14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개막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