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문학 전문 웹진 ”비유” 창간

기사입력 2018.01.08 23:5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서울문화재단 연희문학창작촌은 문학 전문 웹진 ‘비유’를 창간했다. 서울문화재단이 ‘연극in’ ‘춤in’에 이어 세 번째로 창간한 장르 전문 웹진이다.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문학을 즐길 수 있는 ‘주머니 속 문화잡지’를 지향한다. 문학잡지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고 문학을 이해하는 새로운 시각과 방법을 제시한다. 다양한 삶의 모습을 문학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비유’라고 이름을 지었다.

모바일 환경에 적합한 디자인과 구성을 갖춘 점이 특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새로운 소식을 받아볼 수 있다. ‘!(하다)’ ‘…(쓰다)’ ‘?(묻다)’ 등 3개의 메뉴로 구성해 기존 문학잡지에서는 만날 수 없었던 내용을 선보인다.

창간호인 2018년 1월호에는 곽시원(희곡), 백은선(시), 임현(소설), 최현진(동화) 등 4명의 젊은 작가들이 각자의 집필 작업실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자기만의 방’ 프로젝트에서 소개한다. 2017년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인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청년 작가 100명의 작품과 기성 작가의 신작도 공개한다.

주철환 서울문화재단 주철환 대표이사는 “웹진 ‘비유’는 읽는 사람과 쓰는 사람이 괴리되지 않고 함께 문학의 과정, 의미를 고민하고 나누는 새로운 형태의 문학잡지로 시민들이 쉽고 재미있게 문학을 만나고 작가와 보다 가깝게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서울문화재단이 선정한 새로운 작가 100명의 작품과 기존 문학 매체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작가들의 프로젝트 활동을 눈여겨봐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유’는 웹과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무료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수시로 새로운 콘텐츠가 올라온다. 신작을 공개하는 메뉴 ‘…(쓰다)’의 경우는 매달 마지막 주 화요일에 업데이트된다. 홈페이지에서 구독 신청을 하거나 SNS를 통해 새로운 소식을 받아볼 수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