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값 "사상 최장 27주 연속 상승"

기사입력 2018.02.04 15:5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명철 기자]국내 휘발유 가격이 무려 27주 연속으로 올라 사상 최장 기간 상승 기록을 세웠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다섯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3원 오른 리터(ℓ)당 1천559.6원을 기록, 작년 7월 넷째 주 이후 27주 연속으로 거침없이 올랐다.이로써 2010년 10월 첫째 주∼2011년 4월 첫째 주 세워진 종전 휘발유 가격 연속 상승 기록은 7년 만에 깨졌다.

 

경유 가격 관련 기록은 이미 경신됐다.경유 부문 종전 기록도 연속 26주로 휘발유와 똑같은 기간에 세워졌다. 하지만 전주 경유 가격이 27주 연속 상승하면서 기록이 깨졌다.

 

경유 가격은 1월 다섯째 주에도 5.5원 올라 1천354.5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연속 상승 기록은 '28주'로 늘어났다.다만, 이처럼 기름값 연속 상승 기록은 깨졌지만 실제 소비자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2010∼2011년보다 크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7년 전 기록이 세워졌을 때는 휘발유 가격과 경유 가격은 26주 동안 각각 273.8원, 304.4원이나 올랐다.

 

하지만 이번에는 휘발유 가격의 경우 지난주까지 26주 동안 117.6원이 오르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 상승 폭이 과거와 비교하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셈이다.기름값 수준도 7년 전에는 휘발유와 경유가 각각 1천968.0원, 1천798.8원까지 올랐다. 올해보다 가격대가 훨씬 높았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7년 전에는 서브프라임 모기지사태와 세계금융위기 등으로 침체했던 세계 경기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석유 수요가 급격하게 늘었다"며 "특히 2011년 초 발생한 리비아·이집트 민주화 운동으로 중동 정정 불안이 계속되면서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1월 다섯째 주 기름값 가격을 상표별로 살펴보면,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4.2원 오른 1천528.4원, 경유는 5.5원 상승한 1천324.4원으로 가장 낮았다.

 

최고가는 SK에너지 제품이었다.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4.2원 오른 1천580.1원, 경유 가격은 5.3원 상승한 1천375.4원을 나타냈다.

 

한국석유공사는 "미국 달러화 약세, 석유수출국기구(OPEC) 감산이행률 상승 등 상승 요인과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 하락요인이 혼재하면서 국제유가는 소폭 변동했다"며 "하지만 기존 상승분이 시차를 두고 반영됨에 따라 국내 유가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김명철 기자 kimmc0517@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