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억해' 이유영, 강렬한 연기 변신

기사입력 2018.03.02 20:4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30217242156455_1519979061.jpg

 [선데이뉴스신문=김종권 기자]이유영, 김희원 주연의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 '나를 기억해'(감독 이한욱)가 4월 개봉을 확정 지은 가운데, 배우 이유영이 충무로에 새로운 스릴러퀸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이유영은 기존 작품들을 통해 선보였던 이미지가 아닌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나를 기억해'는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물이다.

 

이유영은 극 중 결혼을 앞두고 행복한 나날을 이어가던 중 갑작스럽게 의문의 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고등학교 여교사 서린 역을 맡았다.

 

미스터리한 사건에 휘말리지만 사건의 진실과 함께 범인을 직접 쫓으며 극을 이끄는 중심축이 된다. 평범해 보이지만 과거의 비밀을 간직한 고등학교 교사 서린으로 분한 이유영은 복합적인 심리를 가진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지만 서린의 복합적 감정선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했다는 후문이다.

 

또 강인한 여성 캐릭터를 검증된 연기력으로 섬세하게 표현하여,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스릴러퀸으로 등극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데뷔작 '봄'으로 밀라노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이유영은 '간신'을 통해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는 등 이미 배우로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스크린 뿐 아니라 OCN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스릴러 드라마 '터널'에 이어, 이번 작품 '나를 기억해'에서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비밀은 없다'의 손예진, '미씽: 사라진 여자'의 공효진, '블라인드'의 김하늘을 잇는 새로운 스릴러 퀸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나를 기억해'는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