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정우성 '인랑', 7월말 개봉 확정

기사입력 2018.05.28 20:4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52808550018789-540x385.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영화 ‘인랑’이 7월 말 개봉을 확정짓고, 그 실체를 드러내는 티저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다.

 

남북한 정부가 5년의 준비 기간을 거쳐 통일을 선포하는 가장 한국적인 설정으로 시작되는 ‘인랑’은 반통일 무장테러단체 ‘섹트’, 이에 대응하기 위해 신설된 경찰조직 ‘특기대’, 통일에 반대하는 강력한 국가정보기관 ‘공안부’를 중심으로 세 세력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격돌을 그려낸다.

 

정부 내 권력기관들 사이에서조차 통일을 둘러싼 찬반 세력이 서로를 공격하고, 곳곳에 테러가 벌어지는 극도의 불안 속에서 ‘인랑’의 인물들은 누구도 믿을 수 없고 한치 앞의 생사 또한 알 수 없는 혼돈의 시대를 펼쳐 보인다.

베일에 싸여있던 ‘인랑’의 실체를 최초로 담아낸 티저포스터에서는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으로 변신한 강동원의 모습이 시선을 압도한다. 붉게 물든 폐허 속 홀로 서 있는 ‘임중경’은 강화복으로 무장한 ‘인간병기’의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어 강철 마스크로 자신의 얼굴을 감추기 직전 ‘임중경’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강렬한 눈빛과 함께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강동원의 또 다른 변신을 기대하게 만든다.
 
‘늑대로 불린 인간병기’라는 카피는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조직의 임무와 인간의 길 사이에서 갈등하는 ‘임중경’의 내면을 암시해앞으로 펼쳐질 스토리를 궁금하게 한다.

 

강렬하면서도 호기심을 자극하는 티저 포스터는 자신만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구축해왔던 김지운 감독이 선보일 ‘인랑’ 또한 새롭고 강렬한 영화적 체험이 될 것을 예고한다.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역을 맡은 강동원을 비롯, ‘임중경’의 눈 앞에서 자폭한 빨간 망토 소녀의 언니 ‘이윤희’ 역에 한효주,특기대 훈련소장 ‘장진태’ 역에 정우성, 특기대 해체를 주도하는공안부 차장 ‘한상우’ 역에 김무열, 섹트 대원이자 ‘이윤희’의 친구 ‘구미경’ 역에 한예리, ‘임중경’을 엄호하는 정예 특기대원 ‘김철진’ 역에 최민호까지.남다른 개성을 가진 배우들의 강렬한 앙상블은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