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 와스프', 7월 4일 개봉 확정

기사입력 2018.05.30 20:5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0000603300_700.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마블 신작 '앤트맨과 와스프'가 7월 4일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했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천만 흥행에 이어 다시 한번 마블 흥행 불패 신화를 이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특히 국내에서만 1,100만 관객을 돌파한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에 앤트맨이 등장하지 않았던 이유가 '앤트맨과 와스프'에 등장할 것인지에 대해 궁금증이 커지는 한편, '어벤져스4'로 이어지는 결정적 작품이 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2종 포스터는 '앤트맨' 시리즈에서만 볼 수 있는 사이즈부터 차원이 다른 강력한 액션과 유머를 담아내 기대감을 높였다. 티저 포스터에는 앤트맨과 와스프가 개미처럼 작은 사이즈로 표현됐다.

 

메인 포스터는 강렬한 붉은 색상이 눈길을 사로잡는 가운데, 티저 포스터와는 반전된 거대한 모습을 선보였다. 새로운 슈트를 장착해 더 크고 더 작게 자유로이 사이즈를 변형시킬 수 있음을 예상하게 한다.

 

앤트맨과 함께 마블 시리즈의 대표 여성 캐릭터 블랙 위도우, 스칼렛 위치 등을 능가하는 강력한 여성 히어로 '와스프'의 활약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마블 10주년을 빛나게 할 히든카드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의 새로운 10주년으로 무한 확장시킬 열쇠를 쥔 작품으로 영화 팬들의 관심을 불러모은다.

 

편에 이어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가 극을 이끌어가며 여기에 명배우 마이클 더글라스, 미셸 파이퍼, 로렌스 피쉬번, 해나 존-케이먼 등도 힘을 보낸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