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주연, SBS 수목 <훈남정음> 남궁민에 ‘선전포고!’

“나랑 결혼하자!” 미모만큼이나 화끈한 프로포즈!
기사입력 2018.06.29 09:2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주연.jpg
<사진출처 / SBS>

 

[선데이뉴스신문] 배우 이주연이 거침없이 당당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극본 이재윤/연출 김유진)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자유분방한 매력을 지닌 ‘수지’ 역으로 분한 이주연이 강훈남(남궁민 분)을 향한 본격적인 애정공세를 펼치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오늘(28일) 방송에서 이주연은 강훈남을 찾아가 병상에 계신 아버지의 바람이 자신의 결혼이라는 이야기를 꺼내며 “이왕 하려면 내가 갖고 싶은 남자랑 하려고, 나랑 결혼하자”라고 선전포고를 했다.

 

이어 “나랑 조건 차, 수준 차, 외모 차, 안 나는 사람 드물거든”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강훈남은 “마음 차는 아주 많이 날 텐데”라며 거절했고, 이주연은 “그 마음 차 좁히면 되지, 모든 조건 다 맞는데 고작 하나 안 맞는다고 포기하긴 이르잖아?”라며 연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

 

이주연은 강훈남과 유정음(황정음 분) 사이에 급작스럽게 나타나 두 사람의 애정전선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특유의 쿨한 매력을 극대화하며 자꾸만 보고싶은 캐릭터를 탄생시켜 수지 역에 안성맞춤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주연이 앞으로 어떤 활약으로 극에 재미를 더할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주연이 활약하고 있는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코믹 로맨스로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홍열 기자 cast212003@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