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원작 소설 '달', 연극 무대 오른다

기사입력 2018.07.05 23:3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707토8일9월-유시민-달-포스터-타래-B2.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유시민  최초 등단 작품 중편소설 ‘달’이 무대에 오른다.

입체 낭독극 ‘유시민의 달’은 2018 상생 프로젝트 1탄으로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와 공연기획사 ‘후플러스‘의 ’낭독극 페스티벌‘로 함께 기획된 작품이다.

 

이 공연은 문학인인 작가로, 정치가로, 방송인으로, 다시 작가의 초심으로 돌아간다며 최근 정치 평론 프로그램 ‘썰전’에서도 하차를 한 유시민이 1988년 발표한 중편 소설 ‘달’을 극화 한 것이다. 특히, 이 작품은 자신의 군 경험을 바탕으로 쓴 글이자 유시민이 처음 등단한 작품이며, 당시 시대상과 맞닿아 있어 대한민국의 치부를 여과 없이 밝히고 있다.

 

유시민의 ‘달’은 정극의 공연 형태보다, 지난 시대의 아픔을 보듬듯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와, 앞으로의 세대에게 들려주는 이야기 구조로 입체 낭독극이라는 형태를 택하였다. 이는 낭독과 실연의 혼합으로써 당시 현장감과 구성의 입체감을 주기 위해 극 중 주요 장면들은 극 중 극과 같이 정극의 형태로 넘나든다.

 

작품의 내용은 소위 군대 고문관이라 찍힌 김영민을 중심으로 가족사와 군대 저변문제와 사회상을 고발한다. 특히 이 작품은 지난 시간 통제와 제재로 대변되는 군대와 민주주주의 상징적 대립을 통해 의미를 찾는 대한민국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아픈 선물이 될 것이다.  ‘유시민의 달’은 대학로 소극장 후암스테이지1관에서  7일부터 9일까지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