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그녀' 필리핀 리메이크, 22일 개봉

기사입력 2018.08.22 00:1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82115230639719_1534832587.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CJ ENM  글로벌 영화 프로젝트인 '수상한 그녀'  필리핀 버전이 개봉한다.

 

필리핀 현지 언어인 타갈로그어로 제작된 '필리핀 수상한 그녀'(감독 조이스 베르날 · 제작 비바 커뮤니케이션)는 한국어, 중국어, 베트남어, 일본어, 태국어, 인도네시아어 버전에 이어 일곱 번째 언어로 제작돼 개봉되는 작품이다. 22일 개봉하는 필리핀어(타갈로그어) 버전은 기존의 해외 공동 제작 방식이 아닌 리메이크 판권 판매를 통해 현지 제작사를 통해 완성됐다.

 

필리핀 '수상한 그녀'는 필리핀 중견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회사 '비바 커뮤니케이션'(Viva communications, Inc.)이 제작했고, 조이스 베르날(Joyce Bernal)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이스 베르날은 필리핀 역대 1위 흥행작 '수퍼 부모 보호자 (The Super Parental Guardians)'(2016)를 포함해 다수의 작품을 연출한 베테랑 감독으로 필리핀 영화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감독으로 손꼽히고 있다. 조이스 베르날 감독이 연출을 맡은 사실 만으로도 필리핀 현지에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 또한 가수 및 영화 배우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사라 제로니모(Sarah Geronimo, 한국 '오두리' 역)와 가수, 배우, 작곡가 등으로 맹활약하고 있는 제임스 리드(James Reid, 한국 '오두리 손자' 역)가 주연을 맡아 흥행 전망을 높이고 있다.

 

이번 필리핀 버전의 '수상한 그녀' 역시 앞서 제작된 다른 '수상한 그녀'들과 마찬가지로 필리핀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템을 접목해 철저히 현지화했다. 원작에서 고부갈등을 유발하는 요소로 등장했던 '고등어 무조림'이 필리핀에서는 현지 가정에서 즐겨 먹는 도미 요리(Sinigang, 시니강 스프)로 대체됐고, 원작에서 오두리가 젊어진 이후 찜질방에서 요가를 하며 본인의 젊음을 확인했다면 필리핀에서는 줌바 수업(춤과 에어로빅이 합쳐진 피트니스 프로그램으로 필리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음)에서 확인하는 식이다. 또한 오두리가 자신을 쫓아오는 방송국 PD를 괴한으로 알고 생선으로 위협하는 장면은 필리핀에서는 '타보'(Tabo)라는 일종의 요강을 활용하는 씬으로 바뀌었다. 실제로 타보는 아직도 구식 화장실이 더 많은 필리핀에서 휴지보다 더 많이 사용되고 있다. 
 

CJ ENM 영화 유닛 최윤희 해외배급팀장은 "리메이크 판권이 판매될 당시 노래를 통해 웃음과 감동을 모두 잡은 '수상한 그녀'의 흥행 요소가 필리핀에서도 통할 것이라는 믿음을 제작사가 강하게 가지고 있었다. 일곱 번째 언어로 제작된 필리핀 '수상한 그녀'의 흥행이 매우 기대되는 상황이며, 앞으로 제작될 스페인어, 영어 버전이 어떤 변주를 거쳐 완성될 지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4년 한국에서 865만 관객을 동원했던 '수상한 그녀'는 CJ ENM을 통해 다양한 국가에서 새롭게 제작되며 한국영화 해외 진출의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5년 1월 한-중 합작영화 '20세여 다시 한 번'으로 만들어져 3.65억 위안(한화 약 640억원)의 박스오피스 매출을 올리며 역대 한-중 합작영화 흥행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후 베트남(2015년 12월), 일본(2016년 4월), 태국(2016년 11월), 인도네시아(2017년 6월)에서 현지 영화로 만들어졌으며, 이중 베트남 버전 '내가 니 할매다'는 역대 베트남 로컬 영화 3위, 인도네시아 버전 '스위트 20'는 2017년 인도네시아 개봉 영화 TOP 5에 오르는 등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현재 스페인어 및 영어 버전 '수상한 그녀'는 각각 히스패닉 시장과 흑인 시장을 타깃으로 제작 준비 중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