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 VR '살려주세요' '조의 영역',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초청

기사입력 2018.10.02 23:0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100211263829751_1538447199.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 영상 콘텐츠 전문기업이자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의 투자제작사인 덱스터스튜디오(대표 김용화)가 국내 최대의 멀티플렉스 사업자인 CJ CGV와 VR 콘텐츠 공급 계약을 체결한다.

 

덱스터는 네이버웹툰과 함께 네이버 인기 호러 웹툰인 'DEY 호러채널'(글/그림 DEY) 중 '살려주세요' 에피소드를 VR-TOON으로 공동제작했다. VR TOON 'DEY 호러채널-살려주세요'는 VR콘텐츠로는 최초로 시도된 형식으로, 웹툰의 스토리 전달력과 프레임을 이용한 그래픽 스토리텔링을 VR콘텐츠 디자인에 활용한 포맷이다. 웹툰을 VR로 전환해 웹툰상의 3차원 공간에 실제 존재하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으며 어지러움 없이 관람이 가능하다. 덱스터는 다양한 서사 매체들의 특성을 VR 콘텐츠 제작에 접목하는 연구와 시도를 지속적으로 수행해왔으며 VR TOON은 그러한 다양한 시도 중 하나의 결과물이다.


해당 콘텐츠는 CGV 용산아이파크몰에 위치한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공간 V 버스터즈(V-BUSTERS)를 시작으로, CGV의 다양한 공간에 선보이게 될 예정이다.   
  

덱스터는 VR 시네마 콘텐츠인 '화이트래빗'으로 2017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초청돼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관계자는 "'화이트래빗'을 필두로 지난해 565만 관객을 모은 '청년경찰'의 김주환 공포물 '지박령' 우주공간과 바다 등을 입체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From the Earth(감독 장형윤)', 'VR TOON 차기 프로젝트 등 다양한 VR 콘텐츠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올해 8~10개 작품을 선보이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아울러  "덱스터는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중들이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형 VR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는 제작은 물론 유명한 국내외 VR 콘텐츠 투자 및 유통을 통해 아시아 대표 VR 콘텐츠 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