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전국 투어 '최고의 하루' 매진... 추가 투어 결정

기사입력 2018.12.06 21: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544062012661584.jpg

 [선데이뉴스= 김종권 기자] 가수 이승환의 새로운 공연 ‘최고의 하루’가 매진을 기록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층 더 끌어올리고 있다.

  

공연기획사 하늘이엔티 관계자는 “이승환 전국투어 ‘최고의 하루’가 부천, 경주, 양산, 안성 공연을 포함해 오는 12월 열리는 청주, 원주 공연까지 잇따른 매진 행렬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런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내년 상반기까지 추가 투어를 전격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공연은 “그 간 가보지 않은 지역의 팬들을 많이 찾아가고 싶다, 더 가까이에서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고 싶다”는 ‘대한민국의 ‘공연장인’ 다운 이승환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시작한 투어다.

  

대형 규모 공연의 연출에 강점을 가진 그가 다른 스케일의 공연을 만들어야 한다는 중압감에도 불구,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뮤지컬’ 컨셉의 따뜻하고 경쾌한 공연을 선보여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 했다’며 이승환의 새로운 전국투어 ‘최고의 하루’가 연말 공연계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이라는 게 공연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BTS, 빅뱅 등 한국과 해외에서 열리는 모든 대형공연의 조명을 담당하고 있는 테크노라이트의 신두철 대표는 “29년 동안 자신의 모든 공연을 직접 만들며 ‘공연천재’라 불리는 그가 새로운 기법과 감성을 쏟아 부은 또 하나의 걸작이다”며, “기획, 연출, 음악 모두 완벽하며, 공연의 신 이승환은 아직도 진화한다”고 평가했다. 

 

“공연으로 번 수익은 공연에 재투자 한다”는 이승환은 국내 유일의 장비 보유 가수답게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특수 레이저 장비들에 일본의 유명 디자이너를 초빙해 빛의 향연을 만들어 냈다.

  

재치 있는 입담, 독보적인 가창력과 함께 공연영상에 특별출연 한 연기자 최강희와 실제 연인 같은 ‘깨알 케미’를 선보여 뮤지컬 컨셉의 공연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또한, 2019년 데뷔 30주년을 맞는 이승환은 내년 10월 기념 앨범 발표와 함께 방송출연, 기념 도서 출간, 역대급 규모의 콘서트 등 많은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그의 새로운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승환은 “언제나 최고를 지향하는 사람답게, 최선을 다하는 최고의 공연을 보여드리겠다” 며 앞으로의 공연에 대해 말했다. 

 

한편, 지난 6월까지 ‘공연의 끝’ 23개 도시 투어를 마치고 팬들을 위한 음원 ‘너만 들음 돼’ 발표, 최장시간 공연으로 유명한 ‘빠데이’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는 등 그 어느 때 보다 바쁜 한 해를 보낸 이승환은 12월 22부터 31일까지 양재 ‘더케이아트홀’에서 진행되는 공연을 통해 2018년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지난 11월 10일 부천에서 포문을 연 ‘최고의 하루’ 전국투어는 1월 5일 이천 아트홀, 1월 12일 광주문화예술회관, 1월 19일 익산예술의전당, 1월 26~27일 부산시민회관, 2월 16일 고양어울림누리에서 그 열기를 이어간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