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시데레우스', 호평 속 순항

기사입력 2019.04.23 23:0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42308350775850_1555976107.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시데레우스'가 관객들 호평 속에서 순항 중이다. 

 

'시데레우스'는 2017년 아르코-한예종 뮤지컬 창작 아카데미 독회와 충무아트센터 블랙앤블루 시즌4를 거쳐 탄생된 창작 뮤지컬로 '케플러'가 '갈릴레오'에게 편지를 보내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작품은 역사 속 실존 인물들과 사건들을 작가 상상력을 토대로 재구성했다. 17세기 지동설을 주장하면 '이단'이란 죄로 화형에 처해지던 그 시절, 시대가 외면한 진실을 찾기 위한 두 수학자 갈릴레오와 케플러, 갈릴레이 딸 마리아 여정을 다룬다. 

 

갈릴레오가 저술한 '시데레우스 눈치우스'라는 책에 담겨 있는 '별이 전하는 소식, 별의 전령' 뜻처럼 신비롭고 환상적인 분위기의 무대를 선보인다. 반구형 무대는 세 캐릭터의 독립된 공간을 만들면서도 공연장 전체를 하나의 우주로 표현하기도 했다. 

 

무대 위 두 개의 영상 스크린은 '갈릴레오'와 '케플러' 두 개의 망원경 렌즈로 분해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망원경 너머로 보이는 아름다운 우주의 풍경들을 보여준다. 매회 4인조 밴드(피아노.드럼.첼로.기타)를 통한 생생한 연주는 배우들 감정 연기에 호소력을 더한다. 

 

김동연 연출은 "우주를 바라보며 진실을 찾으려 했던 두 학자와 함께 극을 보는 관객들이 '갈릴레오'와 '케플러' 망원경과 함께 우주를 바라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 고 전했다. 

 

뮤지컬 '시데레우스'는 '갈릴레오' 역에 고영빈-정민-박민성, '케플러' 신성민-정욱진-신주협, '마리아' 역에는 김보정-나하나가 나온다. 6월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관객을 만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