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아트센터 '블랙앤블루 시즌6', 쇼케이스 2편 선보여

기사입력 2019.09.11 01:4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블랙앤블루 시즌6_쇼케이스 선정작.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뮤지컬 '오드리 부띠끄'와 '플레이리스트'가 충무아트센터 대표 창작 지원 프로그램인 '블랙앤블루' 시즌6의 최종 쇼케이스 작품에 선정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원하고 충무아트센터가 주관하는 '2019 신진 스토리 작가 육성 지원 사업'은 지난 4월 공고를 시작으로 6개 작품을 선정했다. 김동연-김태형 연출, 원미솔-채한울 음악감독, 정영-한아름 작가 등 창작진에 의한 심층 상담을 진행했다. 

 

약 4개월여 상담과 작품 개발을 거친 6개 작품은 9월 2일 충무아트센터에 위치한 연습실에서 비공개 리딩 경합을 펼쳤다. 

 

김대종, 김지철, 박한근, 이정화 등 24명의 실력파 배우들이 참여한 6개 작품 리딩 공연은 각 공연마다 30분 시간 제한으로 시연됐다. 수개월간 다듬어진 작품을 전문 뮤지컬 배우가 시연하는 자리로 많은 박수와 응원을 받았다. 

 

배서영 작가와 최진용 작곡가의 '오드리 부띠끄'는 꿈을 안고 뉴욕으로 떠난 20살 청춘과 20년째 패션쇼 준비만 하고 있는 60대 디자이너 만남을 그린다. 멋스러운 음악과 패션이란 신선한 소재 차용으로 관계자들 관심을 받았다. 

 

김연미 작가와 이성경 작곡가의 '플레이리스트'는 홀로코스트 생존자인 아버지와 피아니스트 아들의 가슴 시린 화해를 담아낸다. 아름다운 쇼팽의 피아노 선율로 도입부터 귀를 사로잡았다. 

 

선정된 두 작품은 3개월 간의 추가 수정 과정을 거쳐 약 80분 가량의 쇼케이스 작품으로 발전되며 오는 12월 충무아트센터에서 쇼케이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