맷 데이먼X크리스찬 베일 '포드 V 페라리', 12월 5일 개봉

기사입력 2019.11.06 14:5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6_594669_80116.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 맷 데이먼과 크리스찬 베일의 첫 번째 만남으로 전 세계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영화 '포드 V 페라리'(감독 제임스 맨골드)가 12월 5일 개봉을 확정했다. 

 

'포드 V 페라리'는 1966년 르망 24시간 레이스에 도전한 포드사의 혁신적인 자동차 기술자 캐롤 셸비(맷 데이먼)와 두려움 없는 레이서 켄 마일스(크리스찬 베일)의 놀라운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포드 V 페라리' 메인 포스터는 강렬한 인상의 맷 데이먼과 크리스찬 베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맷 데이먼은 르망 24시 레이스 우승자 출신의 혁신적인 자동차 기술자 캐롤 셸비로, 크리스찬 베일은 그 누구와도 타협하지 않지만 열정과 실력만큼은 최고인 레이서 켄 마일스로 변신했다. 

 

상반된 분위기이지만 어딘가 닮은 두 남자의 연기 조화가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보는 것만으로도 속도감과 짜릿함이 동시에 느껴지는 레이싱 장면도 눈길을 끈다. 모터스포츠의 에베레스트라고 불리는 르망 24시간 레이스를 완벽하게 재현한 '포드 V 페라리'는 최고의 레이싱 차들이 펼치는 박진감 넘치는 경주로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그 어떤 각본보다 더 놀라운 실화" 라는 카피는 불가능을 즐기는 두 남자가 만들 실화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단 90일 만에 레이스 최강자 페라리에 맞서야 하는 캐롤 셸비와 켄 마일스는 세상의 편견은 물론 대기업의 간섭에도 굴하지 않고 모두가 불가능이라고 했던 일에 도전하며 감동과 뜨거운 전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