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연극인들 모두 나오는 제4회 늘푸른연극제 12월 5일 개막

기사입력 2019.11.08 22:5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4회 늘푸른연극제-‘그 꽃, 피다.’ 작품 포스터_제공 제4회 늘푸른연극제 사무국.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제4회 늘푸른연극제 '그 꽃, 피다.' 에서는 원로 연극인들의 인생과 예술혼을 담은 무대를 만날 수 있다. 

 

늘푸른연극제는 매년 대한민국 연극계에 기여한 원로 연극인들의 업적을 기리는 무대로, 2019년에는 연출가 표재순, 배우 김경태, 김동수, 박웅, 이승옥 그리고 작가 윤대성과 민중극단 등 연극계 역사와도 같은 원로 연극인들이 참여한다. 

 

이번 연극제는 연출가 표재순의 '하프라이프'로 막을 올린다. 대한민국 문화 예술 기획 거장 표재순은 연극과 드라마, 뮤지컬을 비롯해 88 올림픽과 2002 월드컵과 같은 국가의 주요 대형 행사까지 연출을 도맡아 한 대한민국 연출 역사 산 증인이다. 2000년 대통령 표창, 2014년 은관 문화 훈장에 빛나는 표재순은 개막작 '하프라이프'로 노부부 일상을 말랑말랑한 멜로 드라마로 엮어 무대 위에 선보일 예정이다. 

 

강원도 연극의 힘 김경태는 1960년대부터 강원 연극계를 싹틔우고 성장시켜왔던 중심 인물로 강원도 문화상, 강원예총 예술인상 등을 수상하며 현재까지도 춘천에서 최고령 현역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김경태는 프랑스 대표적인 전위극 작가 외젠 이오네스코의 '의자들'에 참여해 노련한 연기와 힘있는 전달력으로 2인극의 정수를 보여줄 전망이다. 

 

대한민국 판토마임 1세대 김동수의 참여도 눈길을 끈다. 김동수는 성우로 배우 생활을 시작해 연극 배우와 탤런트 활동을 병행하던 중 극단 김동수 컴퍼니를 창단하며 연출과 제작을 병행해왔다. 연극 '폭력과 백합', '오스카와 장미할머니', '행복한 세상-신용사회', '완득이' 등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다수 작품을 연출한 김동수는 '나는 그녀를 사랑했네'에서 연출가이자 배우로 무대를 꾸민다. 

 

한국 연극배우협회 초대회장, 대학로문화발전위원회 이사장, 제19대 한국연극협회 이사장 등을 역임하면서 연극 발전을 위해 끊임없는 공헌을 하고 있는 박웅이 늘푸른연극제를 통해 다시 한 번 노익장을 보여준다. 연극은 물론 영화와 TV 드라마를 넘나들며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박웅은 '황금 연못에 살다'를 통해 삶의 의미를 되짚어볼 수 있는 농익은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민국 희곡 거장 윤대성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윤대성은 1993년 한국연극협회 부이사장, 2011년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에 선임됐다. 2015년에는 경남 밀양연극촌에 윤대성 문학관이 건립됐다. 같은 해에 '윤대성희곡상'을 제정해 지속적으로 신진극작가를 발굴해 오는 등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번 연극제에서는 '이혼예찬'(원제:이혼의 조건)으로 민중극단과 협업을 통해 현대인의 중산층 가족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국립극단 대표 여배우 이승옥의 참여로 늘푸른연극제는 한층 다채롭게 꾸며질 전망이다. 1967년 극단 동인의 '악령'에 최불암-오지명-백수련 등과 함께 첫 무대에 선 이승옥은 올해 52년째 연기 활동을 하며 박정자, 손숙 등과 함께 대한민국 대표 원로 여배우로 손꼽힌다. 2018 제3회 대한민국 연극제 여우 주연상에 빛나는 이승옥은 '노부인의 방문'을 통해 여성 연극인 저력을 보여준다. 

 

아울러 '하프라이프'에 배우 원미원, 기정수, 이현순, '노부인의 방문'에 정상철, 주호성(장연교), 권성덕, 오영수, '이혼예찬'에 박봉서 등 여전히 건재함을 보여주고 있는 원로 예술인들이 참여해 연극제를 빛낼 예정이다. 

 

제4회 늘푸른연극제는 12월 5일부터 22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아트원씨어터 3관,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