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라거, 랄라라 모델로 김응수-박준형 발탁

기사입력 2019.11.23 00:18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비맥주] OB라거, 랄라라와함께 돌아오다_01.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OB맥주(대표 고동우)가 올 몰트 OB브랜드 전통을 계승한 100% 올 몰트 신제품 'OB라거'의 광고 모델로 '김응수'와 '박준형'을 발탁했다. 

 

이번 발탁을 통해 곽철용 열풍을 일으키며 최근 대세 모델로 떠오른 김응수와 96년 원조 'OB 라거' 모델인 와썹맨 박준형의 조화가 신제품 OB라거의 매력을 소비자들에게 잘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광고는 1996년 당시 맥주시장과 광고계에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인기를 끌었던 OB라거의 랄라라 춤을 되살린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전국민이 기억하는 춤을 23년 만에 젊은 감각으로 재탄생 시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영상 속에서 주점 손님으로 나오는 박준형이 "아무 맥주나 한 잔 주세요" 라며 주문을 하자 다른 탁자에 앉아 있던 김응수가 "OB라거, 벌써 잊었냐?" 고 특유의 익살스러운 말투로 말을 건다. 이어 두 사람은 "오리지널 라거 주세요!" 를 외치며 추억의 '랄라라' 노래와 춤을 선보이며 원조 라거의 귀환을 온 몸으로 재미있게 표현한다. 

 

한편 신제품 OB라거는 100% 맥아로 만든 클래식 라거의 DNA는 계승하면서 알코올 도수를 기존 '프리미어 OB' 제품(5.2도) 대비 4.6도로 낮추고 쓴 맛은 줄여 부드러운 음용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지난 1952년부터 시작된 OB브랜드의 정통성을 부각하기 위해 친숙한 곰 캐릭터와 복고풍 글씨체 등 옛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오비맥주 브랜드 매니저는 "96년 당시 맥주시장 대세 브랜드였던 OB라거 원조 모델인 박준형씨와 요즘 대세 모델 김응수씨를 동시에 기용한 점이 이번 광고 핵심이다. 소비자들이 랄라라 춤을 통해 100% 올 몰트 OB라거를 보다 친숙하고 즐겁게 받아들이길 원한다" 고 밝혔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