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버벌 퍼포먼스 '푸에르자 부르타', 10월 내한공연

기사입력 2013.08.01 23:5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푸에르자 부르타(Fuerza Bruta)> 오리지널 내한공연 1차 티켓 오픈이 임박했다.

10월 11일부터 한국에서 선보이는 <푸에르자 부르타> 첫 내한공연이 오는 8월 9일 오후 2시부터 1차 티켓 판매를 개시한다. 2002년 국내에서 성공적인 흥행을 거둔 아르헨티나 퍼포먼스 <델 라 구아다(De la Guarda)> 팀의 업그레이드 작품으로 이번 내한을 통해 국내 관객에게 처음 선보이게 된다.

2005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초연된 <푸에르자 부르타>는 관개과 함께 즐기는 공연으로 새로운 공연 문화를 창조한 공연연출자, 디키 제임스와 음악감독 게비 커펠이 만들어낸 또 다른 화제작이다. 아르헨티나 초연 이후 큰 성공을 거둬 이후 2012년까지 영국,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콜롬비아, 미국, 브라질, 싱가포르, 이스라엘 등 많은 나라에서 월드투어를 가졌다. 2007년부터 현재까지 뉴욕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오픈런으로 공연되고 있는데 특히 뉴요커들이 열광하는 공연으로 입소문이 나며 폭발적인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푸에르자 부르타>는 부수고, 달리고, 텀벙거리며, 꿈속에서나 보이는 세상이 현실의 장이 되어 관객과 함께 신나게 놀아보도록 구성된 퍼포먼스로, 스펙터클한 비주얼과 배우들의 역동적인 춤사위가 인상적이다. 컨베이어 벨트 위를 질주하며 벽을 부수고 관객 앞으로 갑자기 나타나는가 하면, 공중에서 펼쳐지는 Water Show에선 머리 위에 하늘이 아닌 물의 세상이 펼쳐져 그 안에서 배우들이 물속에서 관객과 교감한다.

이러한 <푸에르자 부르타>는 국내에서 공연되는 상연목록에 식상해 하며 보다 색다른 공연을 즐기길 희망하는 젊은 관객들의 수요에 맞는 공연으로, 국내 공연 시장에 새로운 블루칩으로 떠오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푸에르자 부르타> 오리지널팀은 10월 한국 공연 전, 8월 17일부터 9월 23일까지 중국 북경투어에 나선다. 중국 내 티켓 판매 시작 후 전석 매진된 강력한 티켓 파워와 함께 유튜브에서도 6월 한 달간 5개 동영상이 순위에 오르는 등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오는 8월 9일 오후 2시부터 1차 티켓 오픈하는 <푸에르자 부르타>(조기예매할인 이벤트실시)는 10월 11일 잠실종합운동장 내, FB빅탑씨어터에서 개막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