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 김풍, 뮤지컬 '스쿨 오브 락' 카툰 포스터 공개

기사입력 2019.05.03 01:3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mage_readtop_2019_283497_15567592283733677.jpg

[선데이뉴스신문= 김종권 기자]   김풍(김정환) 작가가 뮤지컬 '스쿨 오브 락' 카툰 포스터를 공개했다. 

 

지난 3월 '스쿨 오브 락' 중국 공연을 관람한 김풍 작가는 "공연을 보고 난 지금 아직도 두근댄다. 소름이 돋은 작품" 이라며 작품 에너지에 감탄했다. 특히 원작 영화에서 잭 블랙이 맡았던 듀이 역은 여전히 음악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가진 캐릭터로 "철없이 음악에만 몰두하는 듀이가 저랑 닮은 점이 많은 것 같아 감정 이입이 되었다. 듀이의 음악에 대한 순수함과 열정이 객석에도 그대로 전해진다" 고 말해 특별한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공연을 본 직후 김풍 작가는 즉석에서 카툰 포스터에 대한 생각을 제안해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인 웹툰 '찌질의 역사'를 함께 작업한 심윤수 작가와 다시 모여 '스쿨 오브 락' 카툰 포스터를 완성했다. 이번 카툰 포스터는 월드투어 공식계정을 통해 국내 및 전세계 관객들에게 공개된다. 

 

공연 절정이랄 수 있는 마지막 장면을 담아낸 카툰 포스터에는 매 공연마다 무대 위에서 5.6km를 종횡무진하는 주인공 듀이의 남다른 에너지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공중에 한껏 점프를 한 듀이와 그를 중심으로 연기와 노래는 물론 화려한 라이브 연주로 관객들 기립을 이끌어내는 스쿨 밴드, 그리고 이를 즐기는 다양한 관객들까지 세밀하게 표현돼 공연 현장감을 그대로 전한다. 또한 공연을 즐기는 관객들 사이에서 '스쿨 오브 락' 공식 신호인 손동작을 양손으로 표현하며 듀이와 함께 신나게 공연을 즐기고 있는 김풍 본인도 직접 나와 눈길을 끈다. 

 

평소 뮤지컬을 즐겨 보기로 소문난 김풍 작가는 '오페라의 유령'을 관람한 기억을 떠올리면서 '거장 웨버의 작품답다'며 보는 내내 감탄했다. 이와 더불어 "이런 뮤지컬이 있었나 싶다. 콘서트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무척 재미있고, 감동적이었다" 고 추천을 아끼지 않았다. 

 

'오페라의 유령', '캣츠'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새로운 히트작인 '스쿨 오브 락'은 올 여름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작품이다. 지난 2015년 브로드웨이와 2016년 웨스트엔드 초연 대성공 이후 US 투어, UK 투어, 호주, 중국 등에서 공연되며 전세계적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한 잭 블랙 주연의 동명 음악 영화를 뮤지컬로 재탄생 시킨 이 작품은 유쾌한 웃음 속에 진정한 인생의 전갈을 던질 뿐 아니라 힘있고 극적인 음악으로 다양한 히트작을 탄생시킨 거장 웨버의 천재성을 다시 확인케 한다. 

 

한편 '스쿨 오브 락'은 6월 8일부터 8월 25일까지 서울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이후 9월에 부산 드림씨어터와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종권 기자 kjk200@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