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소식] 『더 룸』, 한류에 반한 크리스티앙 볼크만 감독, 깜짝 인터뷰 공개!

기사입력 2019.09.19 21:5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선데이뉴스신문=김건우 기자] '한국 영화 중, 봉준호 감독 <살인의 추억> 가장 좋아하는 작품! 송강호에 러브콜!'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 중에서도 독특한 개성과 기발한 상상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더 룸>을 연출한 감독 크리스티앙 볼크만의 깜짝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s01.jpg

[사진='더 룸' 감독, 크리스티앙 볼크만 / 제공=퍼스트런]

 

2019년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천초이스(장편) 부문 작품상을 수상한 <더 룸>의 감독 크리스티앙 볼크만이 개봉을 앞두고 한국 관객들을 뜨거운 호응에 보답하고자 깜짝 인터뷰에 응했다.

 

공개된 답문에서는 그의 기발한 상상력이 발동한 결정적인 순간, 그리고 한국 관객과 한국 영화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데뷔작이자 애니메이션계의 칸영화제로 알려진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르네상스>(2006) 이후 첫 장편 영화 <더 룸>을 연출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그는 고독함 때문이었다는 독특한 대답을 전했다. “<르네상스> 이후 나의 첫 번째 열정인 그림에 시간을 바치기로 결정했다. 늘 미켈란젤로, 카라바조, 또는 상징주의 화가나 프란시스 베이컨 같은 분들에게 매료되었다. 몇 년 동안 내 스튜디오에서 캔버스에 폐허가 된 집을 재현하는 작업을 했는데 참 고독했다. 그리고 그때 <더 룸>의 아이디어가 떠올랐고, 며칠 뒤에 <더 룸>의 시놉시스를 완성했다”라고 밝히며 영화 <더 룸>의 기발한 설정과 기묘하면서도 아름다운 미장센이 그의 뛰어난 미감에서 비롯된 것임을 추측할 수 있다.


mp.jpg

[사진='더 룸' 포스터 / 제공=퍼스트런]

 

한편, 올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방문한 그의 한국 사랑 또한 인터뷰 내용에 고스란히 담겨있다. “작품상을 수상했을 때, 한국 관객들이 나에게 와서 <더 룸>을 높이 평가해주는 말씀을 해주셔서 정말 깜짝 놀랐다. 엄청난 반응에 완전히 압도당했다. 이번 방문의 최고의 순간이었다”라고 덧붙이며, <더 룸>에 뜨거운 애정 공세를 한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크리스티앙 볼크만 감독 역시 한국영화의 열렬한 팬이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는 가장 좋아하는 작품 중 하나가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2003)”이며, “위대한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싶다”며 송강호, 변희봉, 박해일, 배두나, 고아성 등과 같은 한국 배우들과의 작업을 고대한다고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영화 <더 룸>은 셀 수 없을 정도의 돈과 보석, 고흐의 걸작 그리고 그토록 원하던 아기까지, 말하는 대로 원하는 대로 모두 들어주는 방을 둘러싼 미스터리 스릴러이다.

 

개봉에 앞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먼저 한국 관객들에게 뜨거운 애정 공세를 받은 영화 <더 룸>은 9월 25일 CGV 단독 개봉한다.


[김건우 기자 geonwoo31@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