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로 이용웅 칼럼] 2019년 북한 달력의 3월과 4월

기사입력 2019.04.07 21:4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년-북한-달력-표지-북한-외국문출판사-발행.jpg
2019년 북한 달력 표지-북한 외국문출판사 발행

 

[선데이뉴스신문=이용웅 칼럼]원래 캘린더(calendar)란 말은 라틴어로 ‘금전출납부’를 의미했습니다. 그런데 옛날 로마에서는 금전의 대차 관계를 매달 삭일(朔日)에 청산하는 풍속이 있어서 결국 금전출납부가 달력을 의미하는 말로 전용(轉用)케 되었던 것입니다. H.D.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1817~1862)는 <숲속의 생활>에서 “캐나다 태생의 채벌군인 그가 가진 책이라곤 한 권의 달력과 한 권의 수학책 뿐 이었다. 달력은 그에게 일종의 백과사전이었다. 그는 달력 속에 인류 지식의 요약이 들어있다고 보았다.”라고!

 

1년 365일을 순서대로 표시한 캘린더는 월 단위로 된 월력이 많지만 하루에 한 장씩 떼는 일력, 3개월 단위로 된 것, 1년을 한 장으로 표시한 것 등 다양한 종류가 있으며, 탁상형과 벽에 매다는 것 등등...북한도 매년 달력을 발행합니다. 북한 외국문출판사에서 발행한 북한의 2019년 달력 표지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외국문출판사(foreign Languages Publishing House, DPRK)/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김정일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The great Comrades Kim Il Sung and Kim Jong IL Will Always Be with Us.)"/"새해를 축하합니다.(Happy New Year.)"/"주체(JUCHE) 108(2019)]라는 글이 있습니다. 그리고 표지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돐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의 홍보 로고(logo)와 악단 지휘자, 장고 치는 여배우, 태권도하는 청년, 5월1일 경기장이 그려져 있습니다. / 위의 글은 필자의 <[청로 이용웅 칼럼] 2019년 북한 달력의 표지, 그리고 1월과 2월>의 서두(序頭)와 동일합니다.

2019년-북한-달력-3월-북한-외국문출판사-발행.jpg
2019년 북한 달력 3월-북한 외국문출판사 발행

 

달력 3월에는 1,2월과 마찬가지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돐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사진과 <빛나는 조국>의 홍보 로고(logo)가 있습니다. 그리고 “경칩 3.6/ 춘분 3.21”과 “3월 2일 식수일 · 3월 8일 국제부녀일”라고 적혀있습니다. 달력 4월에는 1,2,3월과 마찬가지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돐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와 <빛나는 조국>의 홍보 로고(logo)가 있습니다. 4월 사진은 그 무대에 출연한 어린이들의 공연 장면들입니다. 그리고 달력 4월에는 지구촌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전대미문(前代未聞)의 다음의 활자들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청명 4.5/ 곡우 4.20] 4.15. 태양절.(April. 15 : Day of the Sun.) 만경대 김일성 생가 그림/ 주체1(1912) 4.15.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탄생하시였다.(April 15, Juche 1(1912) : The great leader Comrade Kim IL Sung was born.)/

2019년-북한-달력-4월-북한-외국문출판사-발행.jpg
2019년 북한 달력 4월-북한 외국문출판사 발행

 

주체 21(1932) 4.25.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조선인민혁명군을 창건하시였다./ 주체 81(1992) 4.13.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원수칭호를 받으시였다./ 주체 82(1993) 4.9. 위대한 수령 김정일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되시였다./ 주체 101(2012) 4.11.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로동당 제1비서로 추대되시였다./ 주체 101(2012) 4.13.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으로 추대되시였다./ 우리 나라 녀성 운동의 탁월한 지도자 강반석녀사께서 탄생하시였다.

 

April 25, Juche 21(1932): The great leader Comrade Kim Il Sung founded the Korean People‘s Revolutionary Army.)/ April 13, Juche 81(1992): The great leader Comrade Kim Il Sung was honoured with the title of the DPRK Generalissimo./ April 9, Juche 82(1993): The great leader Comrade Kim Jung Il was elected Chairman of the Natiional Defence Commission of the DPRK./ April 11, Juche 101(2012): The respected Supreme Leader Comrade Kim Jong Un was elected First Secretary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April 13, Juche 101(2012): The respected Supreme Leader Comrade Kim Jong Un was elected First Chairman of the Natiional Defence Commission of the DPRK./ April 21,1892: Kang Pan Sok, an outstanding leader of the women's movement in Korea.

 

여기서 소개하고 있는 2019년 북한 달력(외국문출판사 刊)의 모든 사진(표지,1월~12월)은‘빛나는 조선’의 장면들이고, 북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70돐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의 전면(全面) 스틸사진들입니다. 그러니까 모두 공연 홍보물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북한 <로동신문>은 2018년 10월 31일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빛나는 조국>의 폐막을 앞두고 “시대의 기념비적 대걸작과 더불어 불멸할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공연에 대한 총평을 내놓았습니다. 이 신문은 "세계는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에서 새롭게 탄생한 위대한 조선의 모습을 보았다. 그것은 제명 그대로 세계에 찬연한 빛을 뿌리는 조선의 모습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런데 김정은 위원장이 "몸소 총설계가, 총지휘자, 총연출가가 되어 창조의 전 과정을 정력적으로 이끌어주었"으며 "창작의 첫 공정으로 되는 문학대본과 장, 경들의 설정, 음악의 선곡과 편곡, 배경대 형상과 바닥 형상은 물론 3차원 화상처리와 무인기에 의한 각종 형상들에 이르기까지 일일이 지도"해 주었다고 했다고 합니다. <로동신문>은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은 우리 국가를 대표하는 국보적인 명작인 동시에 우리 당과 인민이 세계가 보란듯이 쌓아올린 일심단결의 기념비"라고 하면서 빛나는 조국'의 창조 과정을...인민 자신이 사회주의 문명의 창조자, 향유자가 되도록 이끌어준 우리 당 정책의 정당성과 생활력이 뚜렷이 발휘되었다"고 밝혔습니다. 2018년 9월 9일 '공화국 창건' 70주년을 맞아 막을 올렸던 이 공연은 2002년 김정일에 의해 제작된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아리랑>을 새롭게 구성한 작품입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018년 11월 30일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2018년 공연 후 평양의 병원에 관절염이나 방광염, 신경통을 앓는 어린이(훈련 및 공연 참가) 환자가 줄을 잇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북한의 전문여행사 <고려투어>는 2019년 3월 21일 홈페이지에 "올해도 북한의 집단체조 공연이 5월1일경기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습니다. 만일 올해도 공연된다면 내면을 속속들이 파헤쳐 보아야 할 것입니다. 김정일의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아리랑>은 ‘수령숭배·선전선동·외화벌이’가 주된 목표였습니다. 김정은의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빛나는 조국>은? 2019년 4월 달력을 보면 ‘김일성·김정일·김정은’ 독재 세습체제 선전과 주체사상 선전선동은 확실할 것 같습니다. 앞으로 본 칼럼은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빛나는 조국>의 허실(虛實)을 정확하게 해부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230.jpg

靑魯 李龍雄/ 석좌교수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선데이뉴스신문/논설고문/
한반도문화예술연구소 대표/

[이용웅 기자 dprkculture@hanmail.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선데이뉴스신문 & newssun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